<최민식사진상 논란>에 대한 의견-박대원

사진마을 2015. 07. 06
조회수 7293 추천수 0

아이스께끼 파는 여인의 사진가 박대원선생이 최민식사진상 논란과 관련해 본인의 의견을 보내왔다. 정확히 말하면 박대원선생 당신께서 라이카클럽에 올린 글을 사진마을에 게재할 수 있는지 요청해왔다. 전문을 옮겨왔다. 사진마을

 

이광수 교수의 글 바로가기

 

 낙방 이야기 - 최민식사진상


choi.jpg » 자화상/최민식

 최근 나는 ‘최민식사진상’에 도전했다. 그리고 낙방했다. 그 이야기다. ‘인간’이라는 단일 주제로 리얼리즘 사진가의 한길을 걸었던 고 최민식 선생. 그의 사진철학과 예술혼을 기리기 위해 2년 전에 제정된 최민식사진상에는 두 부문이 있다. 즉 본상과 특별(아마추어)상이다. 나의 도전은 당연 후자였다. 포트폴리오를 만든다는 게 나로선 무척 힘들었다. 저간에 내가 했던 이런저런 도전은 낱장의 사진이었다. 단일 주제의 사진으로 쓸만한 것이 15장이나 있을 리 없었다. 어쩌다 <종묘 앞 사람들>을 2년 동안 찍어 왔지만 말이다. 해서 마지막 한 달은 아주 부지런히 찍어야 했다.
 
 그리고 사진을 고르거나 새로이 찍는 것도 어려웠지만 이야기의 흐름이 있는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것은 더욱 어려웠다. 정말 열심히 했다. 그러나 낙방이다. 뭐가 잘못되었을까? 확실한 공부를 위해 누군가가 콕콕 짚어준다면 얼마나 좋으랴. 나 혼자서 가늠해 본다. 무엇보다 먼저 ‘최민식 사진’의 지나친 흉내내기가 아니었나 싶다. 한 마디로 ‘표절’이라 하겠다.
 
 요즘 한창 시끄러운 문단의 표절 문제에 관해 어느 작가가 말했다.
“기본적으로 작품은 공적인 지적 재산을 화학적으로 결합해서 만들어 내는 것이다. 다만 그 화학적 결합이 제대로 안 됐을 때 베꼈다는 말이 나온다.”
 화학적 결합! 깨우침이 크다. 다음은 설익은 감을 마구 따서 바구니를 채운 조급성이었다. 내 딴에 매끄러운 흐름을 만든답시고 당치도 않은 사진까지 추려 넣어 포트폴리오를 만든 게 잘못 같다. 30장이 아니라 과감히 그 반을 버렸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 말은 감이 무르익을 때까지 더 기다렸다 땄어야 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번 심사를 두고 뒷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낙방자들에게 위로가 조금 될 수도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난 아니다. 내 사진이 절대 부족하다는 걸 나는 잘 알기 때문이다.
 
 물론 깨알 같은 거지만 불평은 나도 있다. 가장 ‘인간적’인 최민식사진상의 운영 과정이 너무나 ‘비인간적’이라는 사실이다. 심사발표와 심사평 관련이다. 원래 응모 마감은 5월 22일, 1차 심사발표는 6월 15일이었다. 24일간이나 걸리다니! 거기서부터 잘못이다. 아닌 게 아니었다. 실제 1차 심사발표는 6월 3일, 거의 2주가 앞당겨졌다. ‘비인간성’은 바로 여기에 있었다. 본상 수상자 1명과 아마추어상 수상자 6명을 뺀 나머지 지원자들은 그동안을 헛되게 기다려야 하는 고통을 받았다. 수상자에게만 개별통보, 꼭 그래야만 할까. 낙방자들에게 따뜻한 위로 한 마디 담긴 이메일이 그렇게도 어려운 것일까.
 
 또 다른 하나는 심사평이다.
최종심사 결과를 발표하는 공지 자리에도 심사평은 아예 없었다. 이건 ‘비인간적임’을 넘어 ‘인간에 대한 폭거’다. 굳이 따지자면 첫출발부터 ‘비인간적’이었다. 이메일이 아닌 웹하드로 응모 작품을 접수하게 한 것이 그렇다. 왜냐하면 응모자 이름이 낱낱이 공개되었기 때문이다. 사람을 아끼고 넘어진 자를 먼저 보듬어 안아 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늘나라에서 최민식 선생이 노하고 계실지 모를 일이다.
 
 이야기가 길었다. 생전 선생의 가르침을 기억하고 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노력하다가 실패하는 쪽을 택하라.” 그래서 스스로 다짐해 본다. 실패는 있어도 좌절은 없다.                                      


박대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사진책

드론시대 여행자를 위한 입문서 [4]

  • 곽윤섭
  • | 2015.07.21

 조성준 사진집 ‘드론’이 눈빛사진가선 15번째로 나왔다. 드론(Drone)은 “사람이 타지 않고 무선으로 원격 조종하는 소형 무인 비행기를 일...

무주 가실 분 손 드세요. [1]

  • 곽윤섭
  • | 2015.07.17

가실 분은 곽윤섭 기자 이메일로 인적사항 보내주십시오. 7월 20일 오전에 마감하겠습니다. kwak1027@hani.co.kr 현장에서 직접 등록해도 됩니다. ...

최민식 포럼

사진가 박대원의 재반론(일부 수정) [1]

  • 곽윤섭
  • | 2015.07.17

 사진가 박대원이 다시 글을 보내왔다. 그는 "최민식사진상 수상작 선정에 대한 <주최 측의 입장>을 읽고 사진 초년생 아마추어로서 글쓰기가 매우...

취재

투표 부탁합니다. [44]

  • 사진마을
  • | 2015.07.16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은 3명의 이름(알파벳)을 적어주세요 댓글로 달아도 좋고 행여 객관성을 위한다면 메일로!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매주 수...

최민식 포럼

<최민식 사진상 논란> 주최쪽 의견에 대한 재반론 [2]

  • 사진마을
  • | 2015.07.16

협성문화재단과 정주하교수 이름으로 보내온 '주최쪽 입장'에 대해 눈빛출판사 이규상 대표가 재반론을 보내왔다. 가감없이 옮긴다. 역시 예의만 갖춘...

취재

박병문 작가 장은숙 앨범 촬영 [1]

  • 사진마을
  • | 2015.07.15

사진마을 작가마당에 매주 월요일 <아버지는 광부였다>를 연재하고 있는 박병문 작가가 가수 장은숙씨의 신곡 앨범작업에 참여했다고 밝혀와서 기쁜...

최민식 포럼

<제2회 최민식사진상 수상작 선정> 논의에 대한 주최 측의 입장 [3]

  • 사진마을
  • | 2015.07.14

제 2회 최민식 사진상 수상작 선정에 대한 여러 의견에 대해 주최쪽이 입장을 밝히는 글을 보내왔다. 전문을 옮긴다. 이에 대한 추가 의견도 적...

취재

비를 기다리며 [4]

  • 곽윤섭
  • | 2015.07.10

백담계곡 지난 6월초, 수중사진을 찍는 황중문 작가와 백담계곡을 찾았다. 그는 물 속을 찍고 나는 물 바깥에서 시간을 보내다 물결에 빠져들었...

사진책

증오와 탐욕이 일상을 유린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1]

  • 곽윤섭
  • | 2015.07.10

김상훈 사진전 ‘살기 품은 풍경’   자밀라 자말(42)은 서럽게 울었다. 생각보다 훨씬 처참한 폐허로 변해버린 집 앞에서 며칠 전 잃은 가족...

취재

유네스코총회장에서

  • 사진마을
  • | 2015.07.09

 아시아채널 이은택 대표가 지난 7월 5일 독일 본에서 열렸던 유네스코 총회장에서 일본의 메이지시대 산업시설의 등재 과정을 지켜본 소감을 보내...

최민식 포럼

최민식사진상 본상 대상 수상자 큰절 9번 [3]

  • 사진마을
  • | 2015.07.09

박병문 제1회 특별상 대상 수상자, 시상식 참관기 지난해와 달리 탁자 중간중간 옥수수 낱알 빠지듯 듬성듬성  2013년에 출범을 한 ‘최민식사...

최민식 포럼

“미발표작 제한 규정은 일부러 없앴다”

  • 사진마을
  • | 2015.07.08

이상일 최민식사진상 운영위원장 인터뷰 “심사위원이 제자 작품 심사한 건 오해 소지 있어”  최민식사진상 선정에 대해 부산외국어대학교 이...

최민식 포럼

“상을 받으면 최민식 선생에 대한 배신”

  • 사진마을
  • | 2015.07.08

최민식사진상 특별상 부문 장려상 수상 거부한 양철수씨 “사진판이 조금이라도 정화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사진가 최민식의 이름을 내건 ‘최민...

최민식 포럼

<최민식사진상 논란>에 대한 의견-박대원 [1]

  • 사진마을
  • | 2015.07.06

아이스께끼 파는 여인의 사진가 박대원선생이 최민식사진상 논란과 관련해 본인의 의견을 보내왔다. 정확히 말하면 박대원선생 당신께서 라이카클럽에 ...

최민식 포럼

최민식사진상 논란에 대한 반론 [7]

  • 사진마을
  • | 2015.07.06

이광수 교수의 <최민식사진상에 대해 말한다>에 대해 한국사진작가협회 평론분과 최원락위원장이 의견을 보내왔다. 참여마당에 올라왔던 글을 최위원장의...

최민식 포럼

최민식사진상에 대해 말한다 [1]

  • 사진마을
  • | 2015.07.03

제 2회 최민식 사진상 수상작이 지난 6월 22일 발표되었다. 협성문화재단 홈페이지에는 "고 최민식사진가의 사진철학과 작가정신을 기리고자 본 재...

뭘까요

5월 당첨자 발표, 6월 문제 출제

  • 사진마을
  • | 2015.06.30

 5월치 ‘뭘까요?’의 정답은 광주시립미술관입니다. 광주비엔날레미술관도 정답 처리했습니다. 정답자 중 다섯 분을 뽑았습니다. 강진아, 고복실, ...

취재

X-T 10 써보니 [2]

  • 곽윤섭
  • | 2015.06.29

미러리스 신제품 소개 후지필름 X-T 10 가볍고 예쁘고 빠른 반응속도 카메라를 추천해 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전업작가들은 자기들이 알...

전시회

당대 거장과 무명, 미국 거리 두 시선 [3]

  • 곽윤섭
  • | 2015.06.29

비비안 마이어 ‘내니의 비밀’ 40년 동안 보모로 일하며 찍은 작품 사후에 빛봐…다큐 영화로도 게리 위노그랜드 ‘여성은 아름다워’ 회화와 사진...

전시회

현실 같은 초현실, 초현실 같은 현실 [2]

  • 곽윤섭
  • | 2015.06.19

한국에서 4년째 작업하고 있는 울라 레이머의 특별회고전 사진기자로 일하다가 파인아트로...존재 혹은 부재 메시지 합성으로 오해받기도...재건-파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