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는 사랑을 싣고, 지구촌 배달

곽윤섭 2014. 09. 15
조회수 8986 추천수 0

예술심리치료사 김정화씨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 ‘카메라 우체부’

아이들이 찍은 카메라를 다른 곳 아이들에게 잇달아 전달해 ‘마음 나눔’

 

 

# 2차 미얀마-전교생 사진 (2).jpg » 미얀마-전교생 기념사진

 

 

 

예술심리치료사 김정화(44)씨가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를 위해 ‘카메라 우체부’ 모집을 시작했다. ‘카메라 우체부’는 어려운 상황의 지구촌 어린이들을 찾아가 카메라를 들려주고 직접 사진을 찍게 한 다음 스스로 자긍심을 찾아가도록 돕고 이들이 찍은 사진이 들어있는 카메라를 비슷한 처지에 있는 다른 나라 아이들에게 전달하여 사진을 보고 또 촬영을 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달받은 아이들은 외국 친구들jhwa-0001.JPG이 찍은 사진을 보면서 느낀 바를 글로 남기기도 하고 사진으로 답장을 보내기도 한다. 1994년에 구성작가로 출발해 10여년간 <티브이(TV)는 사랑을 싣고>, <도전 골든벨> 등 프로그램을 썼고 1억짜리 공모전에 당선된 시나리오를 쓰기도 했던 김정화씨는 2011년과 2012년에 각각 한국, 베트남, 미얀마, 몽골을 연속해서 방문하여 ‘카메라 우체부’ 경험을 직접 해 본 적이 있다. 13일 김씨를 만나 인터뷰했다. 

 

-카메라 우체부라는 발상은 어떻게 나온 것인가?

“작가 생활을 오래 했으나 그게 나에게 진정으로 맞는 이름인지 의문이 들어 접었다. 마흔의 나이에 국제구호단체의 자원활동가로 일했다. 그 때 네팔의 한 보육원에 간 적이 있었는데 그곳은 부모나 친척들이 팔아넘긴 아이들이 모여있는 곳이었다. 아이들은 아주 예뻤다. 같이 놀다가 내가 가진 카메라를 신기해 하길래 찍어보라고 줬더니 세상에... 나보다 더 좋은 사진을 찍기도 하는게 아닌가! 물론 흔들린 것도 있었지만. 그 때 사진의 힘, 사진의 의미에 대해 깨닫게 되었다. 카메라를 다른 나라의 아이들에게 전달한다는 생각은 역시 나의 개인적 경험에서 시작되었다. 배낭여행자 시절 터키의 게스트하우스에 장 그르니에의 <섬>을 남겨둔 적이 있다. 내가 밑줄도 치고 어떤 구절엔 내 생각도 적어둔 손때 묻은 책이다. 한국에서 온 다른 여행자들이 보고나서 또 다른 곳에 책을 전달하길 희망한다고 썼다. 신기하게도 몇 개월 뒤 후배 하나가 어떤 나라에서 내가 남긴 <섬>을 봤다는 것이다. 몇 여행자들이 거기에 자신의 밑줄과 생각을 추가한 상태로. 이런 체험들을 종합하여 ‘카메라야 부탁해!’를 시작하게 되었다.

-현지의 활동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각 나라에서 5~6명의 아이들과 열흘 내지 2주간 같이 지내면서 카메라를 주고 사진을 마음대로 찍게 한다. 다만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 찍기’,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무엇인가를 찍기’ 등 몇 가지 임무는 정해줬다. 이 카메라를 다음 나라의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사진에 대한 답장과 반응을 청취하고 또 사진을 찍게 하여 이어나가는 것이다. 2차 방문 때 베트남, 미얀마, 몽골의 아이들 모두에게 한 대씩의 카메라를 주고 왔다. 지금도 찍고 있을 것이다.

-경비는 어떻게 마련했나?

“사업비 일부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마련했다. 기획안을 보고 취지에 동의한 43명의 후원자들이 삼백만원을 만들어 주더라. 그 돈으로 카메라를 사거나 아이들에게 줄 선물, 현지 경비등으로 썼다. 물론 여행 경비는 내가 부담하는 것이고. 이번에 모집하는 ‘카메라 우체부’도 마찬가지다.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하며 기꺼이 자원 활동을 감수할 수 있는 열정 있는 사람들이면 누구든 동참할 수 있다. 페이스북의 사이트(http://www.facebook.com/Mytravelingcamera)에 들어오시면 진행상황을 알 수 있으며 카메라 우체부들이 서로의 사연과 사진을 나눌 수 있다. 카메라 우체부가 되고 싶은 분들은 우선 이메일(naviya70@naver.com)로 문의해주길 바란다. 현지 활동엔 참여할 수 없다면 집에서 안 쓰는 디지털 카메라를 기증하는 것으로 동참할 수 있다.

 

# & 2차 베트남 소풍 (3).JPG » 베트남-소풍

# 몽-뭉흐바트-2차- (81).JPG » 몽흐바트-몽골

# 몽-이칭허를러-1차- (78).JPG » 이칭허를러-몽골   

(추가) 미-휴윗느웨-프로필 (6).JPG » 휴윗느웨-미얀마

(추가) 2차 몽골 프로그램 진행 (4).JPG » 몽골 2차 방문때 현지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김정화씨  

# 미-아가수-2차- (297).JPG » 우리도 소 있다-미얀마의 아가수가 찍은 사진

 

 

-가난한 아이들한테 사진을 찍게 해준다고 자존감이 올라가는 것인가?

“한국에선 카메라가 흔한 편이니 그런 의문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가난한 나라의 가난한 아이들의 경우는 다르다. 자라면서 카메라를 처음 보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카메라가 주어지면 아이들은 자신이 선택됐다는 사실 하나만 가지고도 역사에 남을 사건인 양 여긴다. 그리곤 이런 천재들이 없다. (디지털이니) 금방 익숙해지고 신나게 찍고 논다. 내가 아이들을 찍는 것과 아이들이 스스로 자기들이나 자신의 나라를 찍는 것이 너무나 다르다”

-아이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나? 결과물을 소개해달라.

“아이들은 외국이란 개념이 없었다. 그러다가 다른 나라 아이들이 찍은 사진을 보면서 우물 밖 세상에 눈을 뜨게 되었다. 몽골의 이칭허를러(12)는 ‘베트남 아이들은 길에서 슬리퍼를 신는게 신기하다’고 했고 미얀마의 휴윗느웨(12)는 ‘눈 덮인 산을 미얀마에선 볼 수 없어요. 몽골의 눈 쌓인 나무는 크리스마스 트리같아요’라고 했으며 역시 미얀마의 아가수(9)는 ‘미얀마에도 소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 찍었어요. 너희나라에만 있는게 아니라 우리도 소 있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몽골의 뭉흐바트(12)는 ‘다른 나라 소에 비해 우리나라 소가 몸집이 커요!’라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정화씨는 ‘카메라 우체부’ 경험과 결과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담은 책 <여행하는 카메라>(부제 카메라 우체부 김정화의 해피 프로젝트>가 이달 안으로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김정화씨 제공

 

글 사진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돌아오지 못한 여행의 기록, 아내 암투병 9년

  • 곽윤섭
  • | 2014.09.30

윤철중 사진전 <꽃 한 송이가 없네> “바람은 또 이리 날려서 세월처럼 여기 또 데리고 왔네” 윤철중(1935~ )씨의 사진전 <꽃 한 송이가 ...

취재

사진의 본고장 대구에서 열리는 사진축제

  • 곽윤섭
  • | 2014.09.30

사진의 향연, 대구사진비엔날레 사진 보고 찍고 먹고 즐기고  2014년 대구사진비엔날레가 9월 12일에 시작되었으니 이제 2주일이 지났다. ...

전시회

이겨도 져도 운명의 굴레 [2]

  • 곽윤섭
  • | 2014.09.26

성한표 사진전 <황소> 치열하고 처절하고 슬프고 덧없고...  성한표(언론인 전 한겨레 논설주간)씨의 사진전 <황소>이 9월 29일부터 서울 종로구...

사진책

타이프 소리에 해가 저무는 럭키 서울 [2]

  • 곽윤섭
  • | 2014.09.23

모던 걸, 우아한 '50~60' 서울 한영수 사진집 <모던타임즈>  사진가 한영수(1933~1999)의 사진집 <한영수-서울모던타임즈>가 나왔다. 한영수는 ...

전시회

부드럽고 거친 흑백의 향연

  • 곽윤섭
  • | 2014.09.18

흑백사진이 예술 전시장도 예술  <민병헌 흑백사진전>이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열리고 있다. 12월 14일까지.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경...

취재

카메라는 사랑을 싣고, 지구촌 배달

  • 곽윤섭
  • | 2014.09.15

예술심리치료사 김정화씨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 ‘카메라 우체부’ 아이들이 찍은 카메라를 다른 곳 아이들에게 잇달아 전달해 ‘마음 나눔’...

전시회

없어서 있는 특별한 사소함 [1]

  • 곽윤섭
  • | 2014.08.29

신현순 개인전 ‘낫씽(Nothing)’ 빛과 그림자, 어둠과 실루엣이 그린 여백 한지의 질감에 터실터실 되살아나는 기억    신현순의 개인전 <...

뭘까요

7월 정답자 발표, 8월 문제 공개

  • 곽윤섭
  • | 2014.08.26

  7월치 ‘뭘까요?’ 정답은 ‘석등’입니다. ‘화강암에 난 구멍’도 정답처리했습니다. 문제가 어려웠습니다. 정답자는 딱 다섯 명으로 최은...

취재

사진 찍고, 가르치고, 나눠서 행복해요

  • 곽윤섭
  • | 2014.08.26

사진 찍는 경찰관, 최태희 경위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사진을 찍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 사진을 잘 찍는 경찰공무원도...

사진책

4년 전, 4년, 그리고 그후, 4대강의 맨살 증언 [5]

  • 곽윤섭
  • | 2014.08.25

김산 사진집 '흐르지 않는 강' 할머니의 할머니의 할머니 때부터 참빗으로 빗어 온 금모래 강변 눈 깜짝할 새 포클레인이 난도질한 콘크리트 주검...

전시회

침몰한 현실에서 건진 실재, 상상은 자유!

  • 곽윤섭
  • | 2014.08.13

랄프 깁슨 초현실주의 사진전 찍기 전-후 손을 안 대도 초현실 이름을 버리니 이름이 태어나다  초현실주의 사진가 랄프 깁슨(1939~ )의...

취재

춘천에서

  • 곽윤섭
  • | 2014.08.12

지난 주말 춘천에 다녀왔다.

전시회

연기는 꽃으로 피고, 꽃은 연기로 사라지다

  • 곽윤섭
  • | 2014.08.04

김종현 사진전 ‘모멘트 드로잉’ 바람이 조각한 고와서 서러운 순간의 곡선 ‘우연적인 필연’이 빚어낸 새로운 아름다움 김종현의 사진전 ...

전시회

굴업도, 지금 있는 그대로를 위하여

  • 곽윤섭
  • | 2014.08.01

이수범 사진영상전 ‘섬을 찾는 사람들’  자연과 하나된 휘청거림 없는 소박한 풍경  관광단지 추진에 미리 보는 ‘상처’로 경고 ...

뭘까요

뭘까요-6월 발표 및 7월 문제 공개

  • 곽윤섭
  • | 2014.07.29

6월치 ‘뭘까요?’ 정답은 ‘스피커’입니다. ‘스피커’란 표현만 들어있으면 다 정답처리했습니다. 문제가 쉬웠는지 응모자가 꽤 많았습니다. ...

전시회

숨막히는 막장, 그곳에 아버지가 있었다

  • 곽윤섭
  • | 2014.07.22

박병문 개인전 ‘아버지는 광부였다’ 이끌리듯 숙명처럼 돌아왔다, 카메라를 들고 찬란했던 과거의 잔흔엔 흑백 상처 고스란히 박병문의 사진전 ...

취재

‘불법 벌채’ 사진작가, 대왕송 가지조차 찍기 좋게 싹뚝 [7]

  • 곽윤섭
  • | 2014.07.14

주변 신하송 12그루 베어 낸데 이어 “보기 싫어서 톱으로 정리했다” 시인 사진작가 장국현 씨가 사진을 찍기 위해 한국 최고의...

전시회

경계와 편견의 벽, ‘이웃’이 허물다

  • 곽윤섭
  • | 2014.07.10

박성태 ‘우리 안의 한센인-100년만의 외출’ 단종-낙태-생이별 등 수십년 상처 소통과 교류로 ‘똑같은 우리’ 확인 1. 지난 4월 29일 광주지...

사진책

그 안에 사람 있고, 사람 안에 그 있다

  • 곽윤섭
  • | 2014.07.03

임종진 첫 사진집 <캄보디아: 흙 물 바람 그리고 삶> 10년 동안 더불어 함께 달팽이처럼 느릿느릿 멋지게 찍으려 하지 않았는데 멋져서 서글픈 ...

취재

지나가다 한 장-6월 [1]

  • 곽윤섭
  • | 2014.07.01

주변에서 눈에 들어온 것들입니다. 지나가다 한 장(실제로는 최소 서너 장) 눌러본 사진들입니다. 두번째 사진은 뭘까요로 쓰려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