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에 숨겨진 상징 읽기

곽윤섭 2013. 07. 10
조회수 18066 추천수 2
[사진클리닉 TV특강] <14> 사진과 기호학
 
 
                                                                                                           TV특강 사진클리닉 13편 <여행사진>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12편 <셔터>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11편 <의도>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10편 <반영>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9편 <앵글>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8편 <노출>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5편 <대비>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4편 <구성>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3편 <시선>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2편 <균형>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1편 <배경> 바로가기

 

 

사진과 기호

안녕하십니까? 사진클리닉 곽윤섭입니다. 오늘은 사진과 기호, 기호학과 사진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1 문자와 이미지

익히 알고 있는 문자 혹은 숫자가 완결된 형태로 사진에 찍히면 사람들은 이미지보다 문자 혹은 숫자를 먼저 인지합니다. 여러분은 모두 이런 경험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semiotics21.jpg

 

 

왜 그럴까요? 문자는 문자를 공유하는 언어문화권의 약속입니다.

 

 

낱개의 어소가 모여 단어를 만들고 단어가 모여서 문장을 구성합니다. 이때 만들어진 문장은 의미를 가집니다. 의미는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정보는 살아가는데 필요한 내용일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문자를 먼저 쳐다보는 이유는 문자를 보지 않았을 때 불이익을 당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림문자나 상형문자가 아닌 표음문자는 그 자체에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따라서 언어를 같이 쓰는 사람들 사이에 약속으로 규정된 것입니다. 등산을 하다 목이 마를 무렵 약수터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음용불가’ 혹은 ‘마시기에 적합하지 않음’이란 표지가 있다고 하면 그 물을 마시면 안됩니다. 만약 한글을 읽을 수 없다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대형 매장에 갔는데 5,000원 짜리와 4,000원 짜리의 물건이 있다고 하고 만약 그 두 물건이 비슷한 상태라면 당연히 싼 물건을 살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숫자를 읽지 못한다면 손해를 볼 수도 있는 것입니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문자와 숫자를 익히게 되고 그 후로는 평생 문자와 숫자에 길들여지게 됩니다.

 

 

semiotics12.JPG

경북 안동시의 유명한 찜닭 골목입구에서 찍었습니다.

‘ANDONG'이라는 영어단어는 경북 안동시를 가르키는 낱말입니다. 안동은 시의 이름인데 복잡한 층위의 의미를 가집니다. 안동이란 땅, 안동사람, 포항이 아닌 안동, 의성, 예천, 청송, 영양, 봉화, 영주옆에 있는 안동을 가르킵니다. 또한 안동사람이 생각하는 안동, 안동에 가본적이 있는 사람이 생각하는 안동은 각각 다릅니다. 안동에 대한 이런 다양한 기억이나 경험이 모두 ‘ANDONG’에서 촉발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무의식 중에 그 문자를 먼저 쳐다보게 됩니다. 닭의 조형물은 두 번째로 밀립니다.

 

 

semiotics13.JPG

반면 이 사진의 경우엔 아래 전광판의 문자가 흩어진 상태라서 단어나 문장을 구성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사람들은 그 위에 있는 닭의 조형물을 먼저 쳐다보게 됩니다. 두 사진의 차이는 분명합니다. 사진에 완성된 의미를 갖춘 문자나 숫자가 들어있는 경우 이미지에 대한 주목도가 떨어집니다. 찜닭골목을 보여주는 사진이라면 과연 문자가 들어있어 안동임을 드러내는 사진과 닭의 조형물에 주목하게 만드는 사진 중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인지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예외적인 상황이 있습니다.

semiotics06.jpg 

 

semiotics07.JPG

이 사진의 경우 보여주고 싶은 것이 문자 그 자체입니다. 그렇다면 시선이 문자로 먼저가게 만드는 것이 맞습니다.

 

 

  

2 문자와 이미지 2

사진 속에 든 문자에 대해 더 말씀드립니다.

찍으려고 하는 곳에 문자나 숫자가 들어있는데 프레임구성으로는 피할 수가 없다고 한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혹은 이렇게 생각해봅시다. 찍으려고 하는 대상의 여러 요소들 중에 이미지도 있고 문자도 있다고 하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그냥 찍다보면 반드시 문자로 먼저 시선이 갈 것 같은데 나의 의도는 그게 아니란 게 문제입니다.

 

 

 

semiotics08.JPG

잘라냅니다. 이 사진에선 ‘노래방’이란 간판에서 아래 위를 쳐내고 한글자만 남겼습니다. ‘래’자 자체로는 의미구성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미지를 먼저 쳐다봅니다. 그 이미지는 ‘노래’를 가르키는 아이콘, 즉 도상이므로 다시 글자와 연결됩니다.

 

 

 

 

semiotics19.jpg

뒤집습니다. 찍은 사진을 뒤집는다는 것이 아니라 반대편에서 찍는다는 뜻입니다. 익숙한 단어라도 뒤집어놓고 보면 쉽사리 눈에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주목도가 떨어집니다. 따라서 주요소를 먼저 보고 나서 문자를 봅니다.

 

 

semiotics17.JPG

문자 그자체가 이미지로 보입니다. 이 사진에도 여러 가지 문자와 숫자가 들어있습니다. 빨래줄에 걸린 붉은악마티셔츠의 글자는 뒤집어졌으므로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왼쪽에 있는 오래된 가게의 간판의 글짜는 그 자체로 옛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이미지 역할을 합니다. 상대적으로 새것에 가까운 100이란 숫자가 좀 거슬릴 뿐입니다.

 

 

3. 상징

기호학의 측면에서 보자면 문자 체계는 그 언어문화권의 관습에 따른 상징입니다. 문자외에도 우리 사는 세상에는 상징이 넘쳐납니다. 각 국가의 국기는 강력한 상징물입니다. 태극기의 경우 태극의 문양과 사괘, 일장기의 경우 태양, 성조기의 경우 50개의 별이 50개의 주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국기의 내용이 어느정도 그 나라와 연관성이 있어보이지만 바로 연상되는 작용도 아니고 인과 관계가 없다는 점에서 도상이나 지표가 아닌 상징입니다.

 

semiotics11.JPG 

사진/한겨레 이정우기자

 

2002년 월드컵 당시 시청 앞을 가득 메운 시민들 위로 태극기가 둥둥 떠다닙니다. 이때 태극기는 자랑스러운 한국, 한국의 축구팀,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합니다.

상징은 자의적이며 약속체계입니다. 십자가나 부처님은 상징일 수도 있고 도상일 수도 있고 지표일 수도 있습니다. 교통신호도 상징입니다. 파랑, 빨강, 노랑은 가시오, 서시오, 주의하시오의 의미를 가집니다만 색깔 자체에 들어있는 의미가 아니며 그렇게 약속한 것입니다.

 

 

semiotics10.JPG

사진/한겨레 이정아기자

 

이 신호등은 빨간색입니다. 정지라는 뜻으로 통용됩니다만 사진의 배경이 청와대란 것을 고려한다면 정지외의 다른 의미를 불러오려는 의도가 있는 상징의 사용입니다.

빨강은 위험을 알리는 색깔이기도 하지만 중국에서는 대단히 선호도가 높은 색깔입니다. 중국집엔 빨강이 지배적으로 넘쳐납니다만 위험이나 정지를 떠올리는 사람은 잘 없습니다. 그러므로 다른 나라나 다른 문화권에 들어서게 되면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혼란스러운 것도 있지만 시각적인 혼란도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사진을 찍는다는 행위에서 이런 시각적인 혼란은 조심스럽게 처리해야할 문제입니다.

 

자 이런 대상들, 국기, 십자가, 부처님, 교통신호 등이 사진에 들어있다면 주목도가 아주 높아집니다. 사진에 이런 상징적인 요소를 담을 때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합니다. 의도적으로 넣고 찍든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찍어야합니다.

 

semiotics18.JPG

몇개의 태극기가 보입니다. 그보다 먼저 오른쪽의 입간판이 보입니다. 둘 다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그런데 둘의 연결이 쉽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semiotics15.JPG

붉은 장미가 어떤 뜻인지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철망에 걸쳐있군요. 어떻게 읽힙니까? 단정지어서 이런, 저런 뜻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철망이 없는 장미꽃 사진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semiotics05.JPG

이 사진은 어떻습니까?

 

semiotics20.JPG

많은 상징이 등장하면 시각적인 피로도가 증가해서 오히려 효과적이지 못할때가 많습니다.

 

semiotics16.JPG

2년전 포항에서 찍었던 태극기입니다. 태극기가 저렇게 찢어져 있으면 어떻게 보일까요?

 

 

semiotics09.JPG

곰인형의 원래 상징성이 놓여진 자리에 따라 확 바뀌었습니다.

 

사진은 기호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습니다. 오늘은 사진 속 기호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삶이 묻어나는 장터, 어제 오늘 그리고...

  • 사진마을
  • | 2013.08.22

정정회 ‘장날 반추’-이수길 ‘대한민국 장터 이야기’ 시끌벅적한 낯섬, 혹은 밍밍한 익숙함…그나마 갈수록 흐릿 모든 사진이 다 기록이...

전시회

일본 속 민족의 섬 조선학교, 통일 씨앗이 자란다 [1]

  • 곽윤섭
  • | 2013.08.06

일본 대지진 이후 조선학교는 어떻게 되었나   좌고우면하지 않고 힘있게 밀어붙이고 있는 사진가 김지연의 사진전 <조선학교>가 8월 1...

뭘까요

6월 당첨자 발표와 7월 뭘까요?

  • 곽윤섭
  • | 2013.07.30

문제 변형 1 변형2 문제의 농구대 문제 대안 중의 하나였습니다. 너무 쉬운 것 같아서 취소했습니다. 위 사진 중 변형 1을 낼...

취재

내 삶의 일터, 눈으로 먼저 찍고 유서 쓰듯 눌렀다

  • 곽윤섭
  • | 2013.07.29

내일이 없는 희귀병 통증, 차라리 잊고자 마지막처럼 찍고 또 찍고 그냥 스쳐 지나는 풍경은 무의미...가장 잘 아는 곳이 가장 큰 감동 ...

전시회

총알이 피해 간 그, 총알보다 빨리 찍다

  • 곽윤섭
  • | 2013.07.26

전쟁을 혐오했던 전설적인 전쟁사진가 로버트 카파 탄생 100주년 기념 사진전 1937년 세고비아전선 스페인/게르다 타로 ⓒ국제사진센터/매그넘포토스...

취재

잠자리, 잠자리 [1]

  • 곽윤섭
  • | 2013.07.19

날이 좋았던 하루입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여러분. 공룡시대 거대잠자리처럼 폰 앞에 날아든 잠자리. 정말 많았는데.. 눈으로 ...

사진책

신의 예술, 이곳만은 보고 죽자

  • 곽윤섭
  • | 2013.07.18

권오철 사진집 <신의 영혼 오로라> 61쪽   “내 나이 아주 어려서 어딘가 낯선 고장으로 가고 싶은 충동에 몰릴라치면 어른들은 나이 들면...

사진책

붉은 아프리카, 검은 동백꽃

  • 곽윤섭
  • | 2013.07.16

김민호 사진집  <동백꽃 아프리카> 새 사진집이 나왔다. 출판사는 ‘안목’이며 책 이름은 ‘동백꽃 아프리카’다.  사진집을 소개하는 글을 ...

강의실

사진 속에 숨겨진 상징 읽기 [3]

  • 곽윤섭
  • | 2013.07.10

[사진클리닉 TV특강] <14> 사진과 기호학 곰인형은 왜 슬퍼보일까? TV특강 사진클리닉 13편 <여행사진> 바로가기 TV특강 사진클리닉 12편 ...

전시회

순간 포착, 실제 상황

  • 곽윤섭
  • | 2013.07.09

조던 매터 사진전 <Dancers Among Us>   전부를 던져야 사랑을 얻는다/ 제이컵 조너스, 질 윌슨/ 캘리포니아 주, 산타 모니카 Body S...

사진책

여행 사진 잘 찍는법

  • 곽윤섭
  • | 2013.07.05

멀고 가까운 대한민국 사진명소 100곳  괜찮은 여행사진 안내서가 나왔다. 유정열이 만든 ‘대한민국 사진여행지 100(상상출판)’이 그것이...

전시회

우리시대 임신부 초상. 그래서 어쩌라구 [2]

  • 곽윤섭
  • | 2013.06.26

정지현 두 번째 개인전 <미영 은정 현주 그리고…> 정지현의 두 번째 개인전 <미영 은정 현주 그리고….> 정지현의 두 번째 개인전 <미영...

사진책

박로랑 사진집 <봉주르 코레>

  • 곽윤섭
  • | 2013.06.25

<봉주르 코레> 프랑스 사람 로랑 바르브롱(한국명 박로랑)의 사진집 ‘봉주르 코레’를 소개한다. 그는 1951년 프랑스에서 태어났고 대학에서 실...

뭘까요

최종 힌트-6월 문제-강력한 힌트 나갑니다. [11]

  • 곽윤섭
  • | 2013.06.25

5월치 뭘까요 퀴즈 정답과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정답은 자동차 “세차장에서 세차중에 찍은 앞유리”입니다. 보내오신 답 중에서 ‘세차장’이란 단...

취재

물처럼 바람처럼, 음악을 찍고 사진을 노래하다

  • 곽윤섭
  • | 2013.06.25

사진 찍는 홍대여신 요조 친구와 술 먹고 놀다보면 사진도 되고 노래도 되고 글도 되고 실연의 아픔도 앞서 간 동생 그리움도 또 하나의 눈으로...

강의실

나만의 앵글과 빛을 찾아 느릿느릿 [1]

  • 사진마을
  • | 2013.06.21

[사진클리닉 TV특강] <13> 여행사진 TV특강 12편 <셔터> 바로가기 TV특강 11편 <의도> 바로가기 TV특강 10편 <반영> 바로가기 TV특강 9편 <앵글...

강의실

셔터의 마술, 사진이 움직인다

  • 곽윤섭
  • | 2013.06.07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12> 셔터스피드 TV특강 11편 <의도> 바로가기 TV특강 10편 <반영> 바로가기 TV특강 9편 <앵글> 바로가기 ...

강의실

찍는 눈-보는 눈, 의도와 해석 사이

  • 곽윤섭
  • | 2013.05.31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11> 의도 TV특강 10편 <반영> 바로가기 TV특강 9편 <앵글> 바로가기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

취재

오다 가다 찍은 사진-5월하순 [8]

  • 곽윤섭
  • | 2013.05.29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오다가 가다가 찍었습니다. 말 그대로.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왼쪽 옆에 단풍나무가 있습니다. 거기서 떨어진 날개 달린...

뭘까요

뭘까요?

  • 곽윤섭
  • | 2013.05.28

6월치 문제-어떤 사물의 일부를 찍은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요? 참고로 말씀드리면 50mm 표준렌즈를 사용했습니다. 정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