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바꾸면 사진이 바뀐다

곽윤섭 2013. 05. 03
조회수 31096 추천수 0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9> 앵글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강 5편 <대비>   바로가기

                                                                                                 TV특강 4편  <구성>  바로가기

                                                                                                 TV특강 3편  <시선>  바로가기

                                                                                                 TV특강 2편  <균형>  바로가기

                                                                                                 TV특강 1편  <배경>  바로가기

                                                                                                     

 

 

 

 

앵글이란 무엇인가

 

angle03.JPG

 

angle3-1.JPG

 

자 그럼 먼저 앵글이란 과연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 두 사진 중에 어느 것이 더 안정적이거나 더 미적일까요? 사람들은 사진을 보면서 “앵글이 좋다, 앵글을 바꿔야 했다”라고 이야기합니다. 알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조금 발전된 단계에선 “이 앵글은 대상을 소외시켰다. 저 앵글은 인물의 권위를 돋보이게 한다”는 말도 합니다. 알 듯, 말 듯 알쏭달쏭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앵글은 대상을 바라볼 때 아래 위중에서 어떤 높이를 택하느냐, 좌우의 측면에서 어떤 각도를 택하느냐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 선택의 기준에 따라 사진이 좋아보이기도 하고 나빠 보이기도 합니다.

 

 

좋은 앵글과 나쁜 앵글

좋다 나쁘다의 표현은 주관적이며 동시에 객관적입니다. 주관적이란 것은 찍는 사람의 의도와 취향을 말합니다. 객관적이란 것은 찍히는 대상의 특성을 살리느냐 그렇지 않느냐를 말합니다. 특성을 살리느냐? 이 때 특성은 이 대상의 본질을 말합니다.

 

 

 

높은 앵글 낮은 앵글

높은 곳을 바라보려면 말 그대로 높은 앵글을 구사해야만 합니다.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앵글이라고 하자면 얼마나 높은 앵글부터 높다고 부를까요? 또 낮은 앵글은 어떻게 규정될까요? 이 기준은 찍는 사람의 눈높이에서 시작됩니다.

1. 아이레벨이 눈높이입니다. 사진을 찍는 사람의 키가 1미터 80이라면 머리꼭대기에서 눈까지의 길이를 뺀 나머지 높이가 눈높이입니다. 대략 10센티미터쯤 될터이니 180센티미터의 사람은 170센티미터의 눈높이를 가집니다. 한국 남자의 평균키는 175센티쯤 되니 눈높이는 165센티 쯤 되겠습니다. 요즘은 키높이 신발도 신고 다니니 170센티 안팎이라고 해두겠습니다. 자, 사람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면 평생 거의 같은 눈높이를 유지하고 다닙니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는 이야길 하고 있으니 사람들은 평생 같은 눈높이에서 사진을 찍거나 보거나 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깁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할까요? 늘 대하는 높이에서 사물, 대상, 사람을 바라보면 비슷한 느낌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아이레벨으로 찍은 사진은 항상 식상하고 진부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늘 보는 높이는 객관적인 높이입니다. 그러므로 일상적이기도 하지만 표준적이고 객관적인 시각을 제공합니다. 역시 선택의 문제이며 각자 필요한 앵글을 사용할 줄 알면 됩니다.

 

angle10.jpg

왼쪽 사진은 눈높이에서 찍었습니다. 오른쪽 사진은 약간 아래쪽에서 위로, 즉 높은 앵글로 찍었습니다. 약간만 낮추었는데도 키 차이가 납니다. 최소 5센티미터는 더 커보입니다. 과연 키높이 앵글이라고 할 만 합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쉽게 들어옵니다. 나를 낮추면 상대방이 높아진다.

 

 

 

좌우로 둘러보라

angle04.JPG 

 

angle05.JPG 

 

아래 위로 카메라를 올렸다 내렸다가 하는 훈련을 했으면 이번에는 좌우로 둘러볼 차례입니다.

반드시 정면의 앵글이 더 우월하다는 이야긴 아닙니다. 이 두 사진은 서로 다릅니다. 옆에서 찍으면 간격이 좁아듭니다. 정면에서 보면 종이학의 외형이 들어오는 군요.

 

 

 

설명이냐 강조냐

 

angle01.jpg 

 

angle02.jpg

앵글의 선택은 같은 장소, 같은 상황을 전혀 다르게 묘사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익스프레스의 공연입니다. 완전히 정반대의 앵글에서 찍은 두 장입니다. 어느 쪽이 마음에 드시나요?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안 보이는 눈으로, 보는 눈이 못 보는 세상을 찍다

  • 곽윤섭
  • | 2013.05.28

지난해 봄, 소래에 있는 폐염전으로 정기촬영을 나갔다. 다솔이는 갈대밭 사이로 들려오는 친구들의 두런거리는 소리를 듣고 이 사진을 찍을 수...

강의실

2차원 탈출해 비치고 걸러진 삶의 재해석

  • 곽윤섭
  • | 2013.05.1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10> 반영 TV특강 9편 <앵글> 바로가기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취재

세종대왕 세척사건

  • 곽윤섭
  • | 2013.05.08

[뉴스사진 뒤집어보기]  지난 1일치 각 신문의 사회면에는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새단장 작업의 사진이 실렸다. 2012년 4월 작업 이후 1년...

강의실

눈을 바꾸면 사진이 바뀐다

  • 곽윤섭
  • | 2013.05.0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9> 앵글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

전시회

신이 빚은 찰라의 빛의 예술, 오로라 [3]

  • 곽윤섭
  • | 2013.04.30

박종우 사진전 <오로라 보레알리스> 북극 추운 겨울, 기다림 끝에 포착한 순간의 미학  박종우의 사진전 <오로라 보레알리스>가 5월 1일부터...

사진책

사유하는 사진

  • 곽윤섭
  • | 2013.04.25

박선주 사진집 <마들렌> 박선주의 사진집 <마들렌>은 제목에 거의 대부분의 이야기가 들어있다. 이걸 읽어낼 수 있을지 없을지는 사람마다 천양지...

강의실

‘사진의 알파와 오메가’ 빛, 색깔까지 바꾼다 [4]

  • 곽윤섭
  • | 2013.04.25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8> 노출의 차이와 노출 보정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강 5편 <...

강의실

24컷 연속 영상과 다른 1컷 속 멈춘 움직임

  • 곽윤섭
  • | 2013.04.17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7> 움직임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6편 바로가기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5편 바로가기 곽윤섭 사진...

사진책

남아공 더러운 전쟁 사진증언, 4인방의 회고담

  • 곽윤섭
  • | 2013.04.15

뱅뱅클럽 무용담보다 사진의 본분과 본질에 대한 성찰   2005년 글 케빈 카터를 위한 변명 바로가기     책 ‘뱅뱅클럽’이 나왔다. ‘뱅...

취재

꽃이 더디 핀다고 어디 사랑도 그러랴 [6]

  • 곽윤섭
  • | 2013.04.12

여의도벚꽃축제 첫날 팽팽하던 꽃망울, 꽃샘추위에 ‘두리번두리번’ 성급한 청춘들은 피든 말든 거침 없이 ‘활짝’ 공식적으로는 4월 12일 오늘...

취재

지구가 깜깜-전등끄기 운동

  • 곽윤섭
  • | 2013.04.10

  지난 3월 23일 저녁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EARTH HOUR(지구촌 전등끄기)캠페인이 열렸습니다. 이 캠페인은 세계자연보호기금(WWF)의 주...

강의실

같거나, 같은 다름, 또는 다른 같음 [3]

  • 곽윤섭
  • | 2013.04.10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6> 패턴, 패턴의 반복 무질서의 질서, 혹은 반전의 파격일 때 고수의 경지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5편...

사진책

사진 같은 시, 시 같은 사진 [1]

  • 곽윤섭
  • | 2013.04.09

김삼환 시인-유병용 사진가 <따뜻한 손> 척척 맞는 절묘한 호흡으로 삶의 우주 포착 어떤 시인이 사진가의 홈페이지에서 눈여겨본 사진을 놓...

강의실

4월 첫주-사진클리닉 모음 [1]

  • 곽윤섭
  • | 2013.04.09

4월 첫주 사진클리닉 모음      지난 10일동안 사진클리닉에 올라온 질문과 저의 조언을 모았습니다. 날짜 순서대로입니다.    3월 29일 ohh...

취재

봄꽃 [3]

  • 곽윤섭
  • | 2013.04.05

봄에 피는 꽃은 모두 봄꽃이며 봄에 피어있는 꽃도 모두 봄꽃입니다. 그저께 점심 먹고 회사 인근 효창공원에서 걷다가 만난 녀석들입니다. 제비...

강의실

찾는 것 만큼 찍을 수 있다 [7]

  • 곽윤섭
  • | 2013.04.0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5> 사진에서 대비 찾는 것 만큼 찍을 수 있다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4편 바로가기 곽윤섭 사진클리닉 ...

사진책

신병문 사진집 출간 [3]

  • 곽윤섭
  • | 2013.04.02

    한겨레포토워크숍 등용사진가인 신병문작가 생애 첫 사진집을 냈다. 축하한다. 책 제목은 <飛上(비상)-하늘에서 본 우리땅의 새로운 발견(Di...

전시회

돼지와 사람의 경계, 일탈과 공감 [5]

  • 곽윤섭
  • | 2013.04.02

김혜진 개인전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몸으로 묻는 원초적 질문, 먹이사슬 끝 인간은? 스스로의 몸을 보여주는 사진가로 신디 ...

취재

만우절 교복입기 [4]

  • 곽윤섭
  • | 2013.04.01

대학교 캠퍼스에 고등학생들이 쏟아졌습니다. 방학때도 아니고 입시철도 지났는데 이게 무슨 일이죠? 가끔 중 고등학생들이 가고 싶은 대학교 탐방하...

전시회

대지의 숨-바람 [2]

  • 곽윤섭
  • | 2013.04.01

이기본 첫 개인전   사진은 예술인가 아닌가. 사진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끝도 없이 이어지는 이 근본적 질문은 답이 쉬 나오지 않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