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생각

9기 조회수 5304 추천수 0 2012.07.26 12:01:49

“안철수의 생각은 무엇일까 ?”

“안철수의 힘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

“안철수가 스티스쟙스를 이겼다.”

 

우리나라 정치 역사상 최초로 부패와 뒷돈이 난무한 문화 속에서,

청렴하면서도 지적이고 능력 있는 대통령을 기대해 볼 수가 있어 행복하다.

드디어 이제는 “윗물이 맑은 대한민국”이 탄생할 거 같다.

 

안철수는 정말 ‘바른생활사람’이다.

그러면서도 정말로 인간미가 풍긴다. 그리고 사람들과도 소통을 즐긴다.

 

누군가는 그랬다.

“그네누나 치하에서 살기 보다는 촬스 형 치하에서 살고 싶다”고~~~ㅎㅎㅎ~

 

그래서 [안철수의 생각] 나도 한 권 샀다. 산 것 만으로도 행복하다.

우리가 원하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보이는 거 같다.

 

안철수는 말했다.

“도전은 힘이 들 뿐, 두려운 일이 아니다.”라고~~그렇다.

 

우리가 열망하는 사회를 잘 이해하고 있고 나의 콘센서스와도 많은 부분에서 일치한다. 그래서 더욱 철수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다.

철수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크기변환_DSC0022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226266/ec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2895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3304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9504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928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3832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3732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44546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4369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45906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48008
1353 5기 멸치의 꿈 imagefile [1] 김민수 2012-07-26 3122
» 9기 안철수의 생각 imagefile [1] checky 2012-07-26 5304
1351 5기 남자 그리고 여자 imagefile [1] nadu001 2012-07-25 4730
1350 5기 젊음 imagefile nadu001 2012-07-25 6091
1349 9기 도시의 삶 imagefile [2] 하창완 2012-07-25 5479
1348 5기 저 쪽은 소나기가 오고 있을지도 몰라 imagefile 윤철중 2012-07-24 2998
1347 5기 가는 것과 오는 것 imagefile 김민수 2012-07-24 4014
1346 9기 니콘 D 70, 안녕~ imagefile [1] 포님(forest) 2012-07-23 4952
1345 9기 인사동에서 imagefile [1] 포님(forest) 2012-07-23 4581
1344 9기 @ 교동 imagefile [2] 하창완 2012-07-22 3879
1343 5기 어떤 색이 줄이고 어떤 색이 바탕일까요? imagefile [1] 김민수 2012-07-22 2969
1342 5기 잠깐.. 이름 붙은 연주회는 아니지만... imagefile [2] 윤철중 2012-07-22 3063
1341 5기 미꾸리낚시 이파리(벌써 단풍?) imagefile [1] 김민수 2012-07-21 2884
1340 5기 마을의 개념 이동 imagefile [2] 윤철중 2012-07-21 3405
1339 5기 때론 흐릿하게 세상을 바라보자 imagefile [2] 김민수 2012-07-20 3195
1338 9기 @ 장항 imagefile [2] 하창완 2012-07-19 4608
1337 5기 이번 '결정젹 순간'은 좀 길었습니다. imagefile 윤철중 2012-07-19 3291
1336 5기 지름신 imagefile [1] 김민수 2012-07-19 4109
1335 9기 선율 imagefile 하창완 2012-07-19 4209
1334 5기 아침소경 imagefile [2] 송영관 2012-07-18 3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