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사진클리닉 조회수 2944 추천수 0 2004.11.11 00:00:00

"흐르는 강물 처럼 우리들 딸들의 앞날도 흘러오고 흘러 가겠지요. 우리 딸들이 저 계곡 처럼 넉넉하고 평화로운 삶을 누리길 빌어 봅니다. 우리 나라 경제가 잘 되어야 할텐데.. 속리산 법주사 들러 내려오던 지난 여름 사진입니다. 둘째딸 얼굴이 조금만 더 보였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느낌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곽윤섭

2004.11.11 00:00:00

"돌무더기와 강물 그리고 뒤의 숲까지 전체의 비율은 맞다고 봅니다. 하지만 인물이 가운데에 쏠린 탓에 답답한 느낌을 줍니다. 게다가 노출이 약간 부족이라 분위기가 더 무겁습니다.
전반적으로 좀 더 인물을 부각시킬 필요도 있습니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면 자연스레 인물이 강조가 된답니다. "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